Daily News

남영비비안, 손영섭 대표 신규 선임…사명 비비안으로 변경

이현석 기자  피플&브리프 인사 2020.07.21 17:42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남영비비안이 지난 20일 오전 9시 비비안 본사 1층에서 진행된 임시 주주총회를 통해 손영섭 대표이사를 신규 선임했다. 이사회 추천으로 사내이사로 신규선임되고 이사회 의결을 통해 대표이사로 취임하게 된 손영섭 대표이사는 비비안의 신규사업 등 회사 성장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손영섭 대표는 지난 1993년 남영나이론으로 처음 입사했다. ‘비비안’의 프랑스 정통 란제리 브랜드 ‘바바라’의 상품기획 및 디자인 총괄을 거쳐 현재 비비안 브랜드 총괄로 근무하고 있다. 비비안에서 30년 가까이 근무한 손영섭 대표는 정통 ‘비비안 맨’으로, 기존 란제리 사업에서부터 신규 마스크 사업까지 아우르는 탁월한 직무 수행 역량을 인정받아 왔다고 알려졌다.

손영섭 비비안 대표는 “코로나19로 인한 힘든 시기에 대표이사로 취임을 하게 되었지만 비비안의 재도약이 될 수 있도록 열심히 일하는 대표가 되겠다”며 “발전하고자 노력하지 않는 기업은 도태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임시주주총회를 통해 남영비비안은 사명을 ‘비비안’으로 변경하고 브랜드 가치를 제고시킬 계획이다. 또한 CI를 ‘Korea’의 ‘K’를 따 ‘K-VIVIEN’으로 수정했다. 대한민국 대표 브랜드로서 글로벌 시장에서 비비안을 적극 알리겠다는 포부를 담았다. 내수시장의 오프라인 판매채널을 기반으로 유통채널을 구축해 온 비비안은 앞으로 글로벌 유통을 다각도로 모색할 예정이다.
이현석 기자(lhs@kfashionnews.com)
<저작권자 ⓒ K패션뉴스(www.kfashion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