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News

‘21 S/S 서울패션위크’ DDP 디지털 런웨이서 열린다

언택트 시대 K패션 세계로...10월 20~25일 비대면 개최
송영경 기자  뉴스종합 2020.09.22 10:54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런던패션위크 디지털 런웨이에 참가한 이재형(MAXXIJ) 디자이너의 컨셉 및 연출 사진.


코로나 이후 중단됐던 ‘서울패션위크’(「2021 S/S 서울패션위크」)가 오는 10월20일(화)~25일(일)(6일 간) ‘DDP 디지털 런웨이’를 처음으로 시도해 비대면으로 열린다. 언택트 시대를 맞아 기존 패션쇼의 틀을 벗어난 실험적인 방식으로 K패션을 세계에 알리고, 패션 분야에서도 세계 디자인 시장을 선도한다는 목표다.

국내‧외 유명 셀럽과 해외 바이어가 차지하며 패션쇼 권력의 상징으로 여겨졌던 프론트로우(Front Row, 런웨이 맨 앞 줄)가 사라지고, 전 세계 누구나 원하는 곳에서 랜선 1열에 앉아 패션쇼를 즐길 수 있다. 디자이너 역시 전형적인 패션쇼장이라는 공간적 한계에서 벗어나 서울의 다양한 장소에서 다양한 디지털 촬영기술과 기법으로 디자이너의 크리에이티브를 새로운 방식으로 보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패션쇼에서 선보인 제품을 그날 바로 온라인으로 구매할 수 있는 '씨 나우 바이 나우(SEE NOW BUY NOW)' 방식도 처음으로 도입한다. 통상 런웨이에서 선보인 제품을 일정 기간이 지나 매장에서 구입하던 관행을 넘어서 적극적으로 국내 디자이너의 판로를 여는 것. 매일밤 10시 쇼호스트와 디자이너, 모델이 라이브커머스 생방송을 진행한다.

모든 패션쇼와 라이브커머스 방송은 중국의 국민 채팅앱 ‘위챗’과 ‘네이버’ 등 글로벌 언택트 플랫폼을 통해 전 세계인과 만난다. 특히 ‘위챗’은 중국에서 하루 순수 사용자(DAU, Daily Active Users)가 12억 명으로, 우리 브랜드가 중국 소비자들에게 K패션 제품을 직접 판매하고 거대시장을 개척하는 절호의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2021 S/S 서울패션위크」는 위챗과 네이버를 비롯해 서울패션위크 공식 홈페이지(http://www.seoulfashionweek.org)와 유튜브, DDP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볼 수 있다.

해외 패션 관계자 및 소비자는 나우패션(www.nowfashion.com) 홈페이지와 위챗 내 미니프로그램을 통해 실시간 관람이 가능하다. 자세한 스케줄은 서울패션위크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서울시는 ‘DDP 디지털 런웨이’로 열리는 서울패션위크를 포스트코로나 시대 디자이너 브랜드가 나아가야 할 컬렉션 표현과 발표의 변화를 실험하는 장이자, 최첨단 디지털 방식으로 K패션의 역동성과 창조성을 선보이고 K패션의 세계화를 앞당기는 계기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서울디자인재단(대표 최경란)은 이런 내용으로 「2021 S/S 서울패션위크」를 개최한다고 밝히고, 3대 주요 프로그램 ①총 45명의 디자이너가 펼치는 패션쇼 ②신상 컬렉션을 바로 구입하는 라이브커머스 ③국내 디자이너와 해외 바이어 간 1:1 온라인 상담회를 소개했다.

한편, '서울패션위크'는 서울의 패션 산업경쟁력을 키우기 위해 2000년 10월 제1회 서울컬렉션(서울패션위크의 전신)으로 시작, 올해로 40회(연 2회 개최 S/S, F/W 시즌)를 맞는다. 올해 3월 개최 예정이었던 「2020 F/W 서울패션위크」는 코로나19 여파로 취소된 바 있다.


올해의 명예 디자이너로 선정된 지춘희 디자이너.


이번 서울패션위크의 메인 행사인 패션쇼는 6일 간 총 45회의 쇼가 이어진다. ‘올해의 명예 디자이너’인 지춘희의 <미스지컬렉션>(20일 오후 8시)이 그 시작이다. 국내 최정상 디자이너 35명이 선보이는 ‘서울컬렉션’과 신진 디자이너 10명의 ‘제너레이션넥스트’로 구분된다.

디자이너 지춘희는 제1회 서울패션위크에서 오프닝쇼를 열었던 국내 정상의 디자이너다. 서울디자인재단은 20년 간 빠짐없이 서울패션위크에 참여하며 국내 패션의 저력을 보여주는 동시에 후배 디자이너에게 이정표를 제시하고 있다는 점에서 디자이너 지춘희를 ‘올해의 명예 디자이너’로 헌정했다고 밝혔다.

또한 올해 ‘서울컬렉션’은 '14년부터 서울패션위크의 공식 패션쇼장으로 사랑받아 온 DDP를 벗어나 각 디자이너별로 선택한 서울의 곳곳을 배경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제너레이션넥스트’는 ‘디지털 DDP 디지털 런웨이(Digital DDP Digital Runway)’라는 이름으로 DDP 내부 패션쇼장이 아닌 DDP의 독특한 외관을 무대로 열린다. 알루미늄 패널의 수려한 곡선과 노출 콘크리트의 잘라낸 듯한 사선의 건축미를 배경으로 서울의 낮과 밤이 어우러져 만들어내는 이색 비주얼이 국내외 관람객과 해외 바이어‧프레스의 눈길을 사로잡을 것으로 기대된다.

'씨 나우 바이 나우'를 위한 ‘라이브커머스’는 10월21일(수)~25일(일) 매일 밤 10시부터 1시간 동안 라이브커머스 전용 스튜디오에서 진행된다. 그날 런웨이에서 눈여겨본 제품을 간접 체험해보고, 궁금한 점은 실시간 채팅으로 묻고 답한 뒤 구입할 수 있다. '씨 나우 바이 나우'는 패션쇼 런웨이에서 컬렉션을 공개한 즉시 고객이 매장에서 구매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통상 한 시즌 앞서 열리는 패션쇼 특성상 실제 구매까지 몇 개월이 걸렸던 것을 단축해 런웨이에서 매장까지의 시간 차를 없앤 방식을 말한다.

‘라이브커머스’는 실시간 방송을 통해 물건을 사고파는 방식이다. 판매자가 방송을 통해 제품을 소개하면, 시청자들은 댓글로 의견을 표출하고 방송과 댓글을 통해 얻은 정보를 토대로 구매를 결정한다. TV홈쇼핑과 유사하지만 오프라인 매장처럼 판매자와 실시간 소통이 가능하다는 점에서 차별화된다.

이번에 서울패션위크에 참여하는 박환성 디자이너(디엔티도트)는 “중국 소비자를 직접 만날 수 있는 기회는 브랜드 입장에서는 중국 B2C 시장을 테스트해 보고 안전하고 유효한 중국 비즈니스의 새로운 경로를 개척하는데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국내 디자이너와 해외 유수 바이어를 연결해 국내 브랜드의 해외 수주를 지원하는 트레이드쇼인 ‘제너레이션넥스트 서울’(10.14~.21.)도 올해는 온라인으로 개최된다. 총 96개 국내 브랜드가 참여하며, 브랜드당 평균 10회 이상(일일 180회)의 바이어와 화상 수주상담이 이뤄질 수 있도록 지원한다.
서울디자인재단이 초청한 해외 유수 바이어들이 ‘제너레이션넥스트 서울’ 전용 B2B 온라인 플랫폼(b2b.tradegns.com)을 통해 국내 브랜드의 룩북과 상품별 상세 내역을 확인하고 1:1 비즈매칭을 신청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바이어와 브랜드, 통역사 3자간 온라인 화상회의로 진행된다.

서울디자인재단 최경란 대표이사는 “이번 디지털런웨이로의 전환과 라이브커머스의 도입은 일시적인 지원책이 아닌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서울의 패션사업의 활력과 디자이너 브랜드의 성장 지원을 위한 대안으로 확대하고 발전시켜 나가기 위한 선도적인 사례가 될 것” 이라고 전했다.

서울컬렉션 참가 디자이너(브랜드)
▲장윤경(쎄쎄쎄) ▲곽현주(곽현주컬렉션) ▲김지만(그라피스트만지) ▲박윤희(그리디어스) ▲김아영(까이에) ▲오재용(더그레이티스트) ▲최충훈(두칸) ▲이수영 김진영(듀이듀이) ▲박환성(디앤티도트) ▲이청청(라이) ▲이재형(막시제이) ▲한현민(뮌) ▲지춘희(미스지콜렉션) ▲이도연(바로크) ▲송부영(바이디바이) ▲박석훈(블랑드누아) ▲서병문(비뮈에트) ▲박윤수(빅팍) ▲윤석운(석운윤) ▲명유석(세인트밀) ▲박종철(슬링스톤) ▲이서정(시지엔이) ▲이성동(얼킨) ▲김재현(에몽) ▲최병두(에이벨) ▲김지영(웃시옹) ▲김찬(챈스챈스) ▲장광효(카루소) 문정욱(컴스페이스일구팔공) ▲유혜진(쿠만유혜진) ▲조은애(티백) ▲임선옥(파츠파츠임선옥) ▲박승건(푸시버튼) ▲차하나(하나차스튜디오) ▲송현희 최경호(홀리넘버세븐)  

제너레이션넥스트 참가 디자이너(브랜드)
▲이원재(51퍼센트) ▲이동근(근니) ▲김시은(낫노잉) ▲박정우(더스톨른가먼트) ▲임헌수(마노드) ▲김진숙(수기) ▲김선일(악토버31) ▲김하린 공영대(카르넷아카이브) ▲전원(페인터스) ▲김현호(피안) ※이상 디지털 패션쇼와 온라인 트레이드쇼(제너레이션넥스트 서울) 참가. ▲신동진(누퍼) ▲서준혁(로액슈얼) ▲정유빈(모던에이블) ▲정윤철(블라써틴) ▲이성훈(스튜디오성) ▲정소희(아이스가든) ▲조원희(언놈) ▲임우준(이륙) ▲최정수(제이초이) ▲강동진(프롬더예스터데이) ※이상 룩북 화보 촬영 지원과 온라인 트레이드쇼 참가.   
송영경 기자(syk@kfashionnews.com)
<저작권자 ⓒ K패션뉴스(www.kfashion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