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rket Info

롯데백화점 안산점 7일 리뉴얼 오픈

지역 상권 맞춤형 라이프스타일 백화점 표방
안정환기자  유통몰포커스 2018.12.07 19:00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롯데백화점 안산점이 오는 7일 지역 상권 맞춤형 라이프스타일 백화점으로 리뉴얼 오픈한다.

롯데백화점은 지난 2년 5개월간에 걸쳐 과거 주차장과 호텔로 이용되던 부지에 6개 층(지하 1층∼지상 5층), 영업면적 2700평 규모의 신관을 증축하고, 지역 맞춤형 라이프스타일 콘셉트로 매장을 구성했다.

일반적으로 백화점 1층에는 매출이 높은 화장품, 2층에는 의류가 배치되는 게 관행이었으나 안산점은 기존의 틀을 깨고 신관 1층에 일본 생활용품 브랜드인 '무인양품'을 유치했다.

아이를 키우는 30∼40대 여성 고객이 많은 이 지역의 특성을 고려한 것이다.

2층에는 아동·유아 매장과 더불어 아이들을 위한 '뽀로로 키즈 카페'가 100평 규모로 입점했다.

4층에는 백화점 가운데 처음으로 롯데하이마트 프리미엄 매장을 오픈했다.

530평 규모로 모든 대형가전 등 진열 상품이 프리미엄 제품으로 구성된다.

다이슨, 발뮤다 등 해외 명품 브랜드는 전문관으로 꾸몄고, 프리미엄 음향 브랜드 뱅앤드올룹슨(B&O)의 최고급 오디오 시스템을 직접 체험해 볼 수 있는 청음실도 구성했다.

또 특화 MD존에는 안마의자, 전동휠 등을 직접 체험해 볼 수 있도록 했고, 빌트인 주방가전을 쇼룸 형태로 구성해 고급스러운 주방 분위기로 연출했다.

옴니코너에 설치된 키오스크와 태블릿PC로 진열되지 않은 14만여 개의 상품을 검색하고 구매할 수도 있다.

김현철 상품본부장은 "롯데하이마트가 백화점에 입점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상품은 물론 접객 서비스부터 배송에 이르는 모든 과정을 프리미엄으로 운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백화점 5층에 조성된 옥상 공원에는 어린이들이 뛰어놀 수 있는 '키즈가든'과 '온실 카페'와 '문화센터'를 배치했다.

롯데백화점은 6개 층 가운데 전체 면적의 30%에 해당하는 2개 층은 쇼핑이 아닌 만남, 교육, 힐링 공간으로 할애했다고 설명했다.
안정환기자(jwa@kfashionnews.com)
<저작권자 ⓒ K패션뉴스(www.kfashion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mments